역도

최근 「킹콩을 들다」, 「역도요정 김복주」와 같은

영화, 드라마를 통해 대중들의 관심을 얻고 있는 역도는 겉보기에 무거운 중량을 들어올리는 단순한 운동이지만 조금만 알고 보면 발끝에서부터 손끝까지의 모든 근육을 순차적으로 사용해야하는 복잡한 운동이다. 시합에서는 중량신청 할 때 1Kg의 치열한 눈치싸움까지 벌어지는 복잡한 종목이다.

처음에 바벨을 들 때는 당연히 무겁고 힘이 든다.

하지만 바른 자세를 배우며 계속 들다보면 어느 순간 그 무게가 가볍게 느껴지게 된다. 그렇게 무게를 늘려가면서 느끼는 성취감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아주 묘한 매력이 있다.

우리 거점스포츠클럽에서는 다른 클럽과 차별화되는 올림픽 공인 기구를 배치하여 회원들이 최고의 장비를 사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국가대표 지도자 출신의 코칭도 받을 수 있다.
우리 거점스포츠클럽의 역도 회원들은 최고의 장비와 훌륭한 지도자의 지도하에 운동함으로써 허리의 코어근육을 강화할 수 있고 상체, 하체의 몸매 라인을 탄탄하고 매끈하게 가꿀 수 있다. 또한 복부비만 완화, 힙업에도 탁월한 효과를 나타낸다.